메뉴 닫기

남편 외도, 정신적 확인해볼까요

남편의 바람도 정신적 바람도 불륜이잖아요”남편의 휴대전화를 봤어요. 한 여직원과 사이좋게 카카오톡을 나누고 있었습니다. 내용을 보니 서로 사랑하거나 깊은 내용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화가 나서 남편에게 칭찬을 했고, 남편은 바람이 아니라며 때렸죠. 나도 남편을 믿어요 내용을 보면, 서로 깊은 관계가 아니라고 생각하더라고요. 그래도 서로 좋아하는 마음은 있었던 것 같아요. 정신적 바람은 피운거 같은데.. 정신적 외도라도 외도잖아요. 답변 드리기 전에 먼저 이런 말씀을 드리고 싶습니다. 잘 했습니다 어쩌면 더 하고 싶은 사이로 이어질 수 있는 일을 사전에 막은 셈이니까요. 잘한 일입니다 아들이 불량학생들과 친밀한 문자를 나눕니다. 그럼 그냥 놔둘 건가요? 연락도 하지 말라고 고함을 쳐야 합니다. 금모 자흑색이에요 나쁜 사람 가까이 있으면 검게 되는 법입니다. 외투 또한 마찬가지입니다. 유부남과 단짝사이를 나누는 여자.. 가까이 있으면 남편도 까맣게 될 수 있어요.​

>

저는 대중가수 중 아이유를 가장 좋아합니다. 그녀의 곡도 곡이지만 외모도 매우 마음에 듭니다. 깜찍하고 귀엽고 사랑스러운.. 그리고 섹시해 보일 수도 있어요. 자, 이런 생각을 해봅시다. 만약 아이유를 우연히 만나서, 아이유가 나에게 적극적으로 잠을 자자고 하면 어떻게 될까요? 휴…가정을 지키기 위해서는 그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랄 뿐입니다. 이러한 개념으로 보아, 저는 아이유와 바람을 피고 있는 것이 분명합니다. 그런데 저는 일면식도 없습니다. 내가 보고 싶다고 쉽게 만날 수 있는 사람도 없어요. 무엇보다 아이유가 저에게 사귀자고 할 이유도 없습니다. “아이유와 내가 작은 정서적인 교류를 할 확률을 기대하기 보다는, 로또를 기대하는 것이 빠를 것입니다. 이러한 개념으로 볼 때 아이유와 나는 바람피우는 사이가 아닙니다.​

>

“하지만, 아이유는 연예인이잖아요. 그 사람은 남편 옆에 있는 사람이에요.”라는 질문을 할 수 있습니다. 그럼 남편이 옆에 있는 사람을 좋아한다는 것만으로도 바람피는건가.. 이 의문은 왜 필요한 것일까요? 단순히 지식의 확대를 위한 것은 아닐 것입니다. 남편의 외도를 막기 위해 가정을 지키기 위한 의문일 것입니다. 누군가를 좋아한다는 마음은 같아요 하지만 아이유는 만날 가능성이 현저히 낮고, 남편 곁에 있는 사람은 가능성이 조금이라도 있기 때문에. 그러니까 가정을 지키기 위해 “정신적 바람도 바람피우는거야!!”라고 주장하는거 아닌가요? 정신적 외도.. 제 사람이 다른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에 대해 특히 민감한 분들이 계십니다. 마치 알레르기나 공포증처럼 반응하는 사람도 있습니다. 이유는 제 사람을 지키고 싶은 동기에서 출발합니다. 따라서 우리에게는 “정신적 외도”가 외도인지 아닌지에 대한 옳고 그름은 의미가 없습니다. 바람기의 가능성이 있는지, 없는지가 훨씬 중요한 일입니다.

>

남편을 지키고, 가정을 지키고, 가정을 지키고 싶은 마음… 그런데 그가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을 막을 수 있나요? 불가능합니다 생각해 봅시다 다이어트를 해본 사람은 알고 있습니다. 한밤중에 냉장고를 열고 간식을 먹고 싶은 마음을 스스로 제어할 수 있을까요? 매우 힘든 일이에요. 내 마음도 이렇게 다루기 힘든데.. 남편의 마음을 다스릴 수 있을까요? 남편의 생각을 통제하는 것, 남편이 누군가를 좋아하는 것을 통제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하지만, 우리는 가정을 지켜야 합니다. 남편을 지켜야 합니다 그렇다면 남편의 마음이 아니라, 무엇을 통제해야 하는 걸까요? 그렇긴 한데 효과적인 통제방법은 무엇일까요? 여기에 답을 찾을 수 있어야 합니다. 남편의 정신적 외도.. 통제하려고 하지 마세요. 외도를 막기 위해서라면 남편의 생각을 통제하는 본단, 외도가 발생할 수 있는 상황을 통제하는 것이 도리입니다. 남편이 외도가 불가능한 상황이 된다면.. “남편이 누구를 좋아하든, 내가 아이유를 좋아하는 상황과 다른 상황은 아니잖아요.​

>

https://blog.naver.com/addictherapy/221709424712

https://blog.naver.com/addictherapy/221721332072